질투에 대해.. 넘버1

요즘 부쩍 느끼고 있는것..

큰아이 학년이 높아져 가며 여기저기 주변 사람들의 반응들을 듣고 보면서..

“질투”에 대해 한번 내 생각을 정리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

본격적으로 내 생각을 써나가기 전에 어제들은 예를 하나 들면…

큰아이 친구네랑 같이 교회다니는 가족중 같은 학년인 딸이 있는데..

싸이언스 올림피아드 시작할 때 큰아이친구 엄마가.. 이거 시작하고 난 다음에 드랍해도 되냐고

묻기도 하면서 그 가족 딸도 같이 싸이언스 올림피아드를 했는데..

최근에 올림피아드 애기가 나와서 큰아이 친구가 상 받았다고 얘기한 후..

교회에서 만나도 인사를 안 한다고 한다..ㅠㅠ

도대체 무슨 생각들을 하고 있을까.. 저 집은 싸이언스 올림피아드 신경 안쓰는 것처럼 하다가..

우리 방심시켜놓고 몰래 준비시켜서.. 상 받고.. 참 치사한 사람들이다?

아님.. 그냥.. 칫 재수없네.. 잘났네.. 그려.. 이런 생각일까?

그 생각들을 어찌 읽을 수 있으랴만.. 요즘 하도 이런 경우들을 많이 들어오고..

또한 나 자신의 경우도 돌아볼겸.. 어떻게해서 질투란 단어가 내 마음속에서 (완전히.. 아님 아주 많이 ? ㅋㅋ)

사라졌는지 궁금하기도 해서 이것에 대해 생각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면서.. 뭐 아주 정확한 용어를 찾기는 쉽지 않으나..

“질투”라고 이름 붙이고 생각하기 시작했다..ㅋ 넘버 2는 다음에.. 요글은 거의 백그라운드, 인트로덕션..이네.

 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w

%s에 연결하는 중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